2022/11 3

죽음 - 베르나르 베르베르

가브리엘 웰즈는 작가이다. 그는 어느 날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나 평소와 같이 카페에 가서 글을 쓴다. 공교롭게도 그가 구상한 소설 제목은 '누가 날 죽였지?' 다. 길을 걷다가 꽃가게 앞에서 꽃 향기를 맡을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된 웰즈는 친구의 병원을 찾는다. 그러나 그 친구는 자기를 본 척 만 척한다. 그 병원에서 뤼시 필리피니를 만난다. 그녀는 영매 능력을 갖고 있다. 그녀는 그를 보자마자 '당신은 죽었어'라고 이야기하면서 소설이 전개된다. 처음에는 사람의 영혼이 자기의 죽은 모습을 보고, 자기가 죽었다는 것을 실감하지 못한다. 그러다가 자기의 몸이 투명하고, 물체를 잡을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수긍한다. 이 정도는 뭐, TV에서도 많이 봤으니까... 소설은 처음에는 자기를 살해한 사람을 수..

독후감 2022.11.18

장마 - 윤삼육

시나리오 형태로 써졌다. 이 작품은 한국 전쟁 시 한국 민중이 당했던, 전혀 모르던 이념 때문에 서로 상처 입고, 상처 주고, 골육상잔의 아비규환 속에서도 결국 화해한다는 이야기다. 어린 동만의 눈을 통해 사건이 전개된다. 6.25 동란이 일어나면서 외할머니와 이모, 외삼촌이 동만네 집으로 피난을 온다. 외삼촌은 우익 청년이다. 곧이어 인민군들이 동만의 동네까지 닥치게 되고, 외삼촌은 도망도 못 가게 되자 집 뒤의 대나무 밭에 구덩이를 파고 숨는다. 처음에는 삼촌인 순철도 동만 외삼촌인 길준에게 호의적이었고, 남. 북에 대한 이념이 없었다. 그러나 인민군이 들어오고 악질 지주나 친일분자에 대한 처벌이 이어지며 어쩌다 보니 친삼촌 순철이 빨간 완장을 차고 앞장서게 된다. 이로서 친삼촌은 좌익, 외삼촌은 우..

독후감 2022.11.18

길 위에서 읽는 중국 현대사 대장정 - 윤태옥

중국의 인민혁명 시 마오쩌둥을 비롯한 홍군이 장제스의 국민군대를 피해 중국을 거의 다 돌아서 간 12,000킬로미터 368일 여정을 실제 답사하면서 쓴 글이다. 작자는 59일간 답사했다. 대장정이라고는 하지만 사실은 거의 도망간 것이다. 그런데 단순히 도망만 간 것이 아니라 가면서 공산주의 사상을 중국의 피폐했던 농민들에게 심어준 것이며, 중세 봉건시대의 압제로부터 허덕이던 민중들에게 감동을 준 도피행각이었다. 462쪽에 중국 하면 더럽고, 미세먼지 많고 짝퉁 천지라고 , 이것이 중국의 실체라고 생각하면 큰 오해라고, 중국인의 호감을 오만하게 즐기면서 정작 상대방을 평훼하고 무시하는 것은 커다란 착오다. 이런 관계는 가까운 미래에 역전될 수도 있다. 한국에 대한 호감을 가지고 있을 때 중국이란 무대 또는..

독후감 2022.11.18